에너지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적절한 시점에 만나길 고대한다며 최근 처형설이 제기된 1명은 처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다만 최근 강제노역형에 처해졌다는 보도가 나온 인물은 김혁철 국무위원회 대미특별대표로, 트럼프 대통령이 김영철 부위원장과 혼동한 것으로 보인다.

5일(현지시간) 아일랜드 섀넌 공항 VIP라운지에서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와 만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재진이 북미정상회담에 관여한 북한 인사들의 처형 보도를 봤느냐고 묻자 "보도가 정확한지 모르겠다"면서 "우리가 상대하던 신사들 중 한 명은 우리가 잘 아는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강한 사람"이라며 "다들 김정은을 즉각 비난하고 싶어한다. 그가 죽임당했다고 하지만 그렇지 않다. 그는 요전날 밤 극장에 있었고 그러니까 죽임당하지 않은 것이다. 나머지 4명은 모른다"고 설명했다.

그는 "다시 말하지만 처형된 것으로 보인다고 거론되는 사람들 중 한 명은 처형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처형되지 않았다고 언급한 인물이 김혁철 대표인지, 아니면 김영철 부위원장인지는 불분명하다.

일부 한국 언론에 처형됐다고 보도된 것은 김혁철 대표이고 최근 극장에서 공연을 관람한 것으로 보도된 건 김영철 부위원장이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강제노역형에 처해졌다는 고위 당국자(김영철)와 처형됐다는 협상가(김혁철)를 혼동한 것 같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3차 북미정상회담을 갖겠다는 의지를 거듭 피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협상을 하고 싶어하고 나도 그와 협상을 하고 싶다"면서 "나는 적절한 시점에 그를 만나기를 고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대한 시험이 없었고 솔직히 핵실험도 장기간 없었기 때문에 꽤 잘 진행돼온 것"이라며 "내가 대통령이 됐을 때, 그리고 이전에는, 알다시피 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시험발사가 있었다. 지금은 아무것도 없다"라고 밝혔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