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금융위원회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금융당국이 금융권 일자리 창출 현황을 파악하는 작업에 착수했다. 금융권 일자리 창출 흐름과 구조적 변화를 파악해 금융 일자리를 늘리자는 목적에서다.

6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올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금융연구원, 노동연구원이 함께 시중은행과 지방은행을 대상으로 지난해 창출된 일자리를 먼저 파악하기로 했다. 필요하다면 2007년 후 추세적 흐름을 분석해 일자리 창출 구조 변화를 함께 본다. 

자체 일자리와 간접적 일자리 창출 기여도를 측정한다. 자체 일자리 기여도는 금융사가 직접 고용하거나 아웃소싱을 통해 창출하는 일자리를 말한다. 이 과정에서 노동시장 취약계층인 청년과 여성, 비정규직 채용 비율을 살핀다. 

간접적 일자리 창출 기여도는 은행이 각 산업에 지원한 자금 규모와 이에 따른 고용유발 효과를 본다. 은행이 기업과 자영업자에 지원한 자금이 얼마나 고용을 창출했는지를 살펴보는 것이다. 

측정 결과는 8월 중 발표할 계획이다. 내년 이후에는 은행 외 다른 금융업종으로 분석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