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무역갈등 속 나홀로 성장세..."기대수명 줄고 부 양극화 심화" 지적도


국제통화기금(IMF)이 미국발 무역갈등 리스크를 경고하면서도 미국의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는 기존 2.3%에서 2.6%로 상향 조정했다. 미국은 다음달이면 2차 세계대전 이후로 역사상 최장기간 확장세를 달성하게 된다.

IMF는 6일(현지시간) 미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2.3%에서 2.6%로 0.3%포인트 높였다. 지난 4월 공식 전망 이후로 두 달 만에 상향 조정한 것이다.
  
내년 성장률 전망치는 기존 1.9%를 유지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촉발한 전방위적인 무역갈등에도 미국 홀로 성장세를 이어가는 셈이다. 그만큼 미국의 성장세가 탄탄하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이날 블로그를 통해 "몇 주 이후면 미 경제는 역사상 최장기간 확장세를 기록하게 된다"면서 "강력한 민간수요와 정책조합이 끌어낸 중요한 성취"라고 호평했다.

현재 미국 경제는 이번 달까지 10년 연속으로 120개월째 경기확장을 이어가고 있으며, 다음 달이면 2차 대전 이후로 최장기록을 세우게 된다.
 
다만 외형적 성장과 달리 미국 사회 내부적인 문제들은 오히려 늘었다고 지적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기대수명이 줄고 소득과 부(富)의 양극화는 심화하고 사회적 이동성은 제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아편계 마약성 진통제인 오피오이드(opioid) 남용 문제도 거론했다.
 
글로벌 무역갈등에 대해서도 우려했다. 특히 미중 무역갈등은 신속하게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IMF 미켈 찰크 미국미션단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무역갈등은 미국 경제에 대해 가장 우려하는 부분"이라며 "관세·비관세 장벽을 확대하기보다는 무역시스템이 왜곡되지 않도록 건설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관세는 무역적자 축소에 비효과적"이라며 "오히려 미국과 글로벌 거시경제를 저해하고, 보복조치의 악순환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전날에도 라가르드 총재는 블로그를 통해 무역갈등이 이어지면 미국과 중국뿐만 아니라 전세계가 모두 '루저'(패배자)가 될 것이라면서 무역갈등 해소를 촉구한 바 있다. 

IMF는 미·중 무역 전쟁으로 내년도 글로벌 총생산이 4500억 달러(530조 원)가량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