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양 기관 소통과 협력 통한 조직문화 활력 방안 제시 역할 수행

14일 울산 에너지공단 본사 회의실에서 조직문화 개선 및 교류를 위해 열린 ‘한국에너지공단-대구광역시청 간 주니어보드 회의’에서 주니어보드 위원들이 조직문화, 갑질문화 개선 등을 주제로 열띤 토론을 펼치고 있다. [사진제공=한국에너지공단]

[에너지경제신문 여영래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사장 김창섭, 이하 에너지공단)은 14일 울산 본사 회의실에서 대구광역시와 합동으로 조직문화 혁신을 위한 ‘주니어보드 합동포럼’을 개최했다.

주니어보드는 에너지공단의 젊은 실무자들로 구성된 청년 중역회의로, 기관의 정책결정에 있어 건의사항 발굴과 제안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양 기관의 주니어보드는 40세 이하의 젊은 직원들로 구성됐으며, 참신한 조직문화 개선 방안을 도출, 조직에 새 바람을 불어넣고 있다.

에너지공단의 ‘미생 주니어보드’는 올해 출범해 일일근무현황 시스템, 회의시간 단축을 위한 타이머 배포 등 여러 가지 방안을 도출한바 있으며, 이에 앞서 2017년 출범한 대구광역시 ‘영 솔루션 주니어보드’의 경우 업무 매뉴얼 제작, 전문가 인력풀 공유 시스템 등의 방안을 추진했다.

이번 합동 포럼은 주니어보드 간의 협업으로 조직문화 개선방안을 도출하고, 성과공유를 통한 벤치마킹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면서 이뤄졌다. 이 날 합동포럼은 주니어보드 간 성과발표, 질의응답, 조직문화 개선방안 토의(세대 간 갈등, 회의문화 등) 순으로 진행됐다.

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은 "이번 합동포럼이 양 기관 주니어보드 상호간 네트워킹 구축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인근 기관의 주니어보드와 적극적인 교류를 통해 소통과 협력으로 기존 조직문화를 혁신해 나가는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