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KTB Venture Challenge’ 운영...SVI와 손잡고 체계적 인큐베이팅 지원



clip20190617085709

(사진=홈페이지 화면 캡쳐)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KTB그룹이 사단법인 벤처기업협회 산하 SVI(서울벤처인큐베이터)와 손잡고 대학생 스타트업을 육성한다.

KTB그룹은 17일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콘텐츠 등 고부가가치 창출 지식서비스 및 제조(하드웨어) 분야, 사회문제 해결 등 창의적인 사업 아이디어를 제시한 대학생 열 팀에게 사업자금 및 체계적인 멘토링을 제공하는 ‘KTB Venture Challenge’프로그램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KTB그룹은 5년간 총 50팀을 선정해 10억원을 지원한다. 재원은 KTB자산운용의 코스닥벤처펀드 운용보수 일부와, KTB투자증권, KTB네트워크의 기부금 출연으로 마련했다. SVI는 선발된 열 팀을 대상으로 전문가 멘토링 등 초기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 중 최우수 두 팀에게는 1년간 사무 공간과 창업을 위한 체계적인 인큐베이팅도 지원한다.

KTB그룹 관계자는 "38년전 벤처캐피털로 금융을 시작한 KTB그룹이,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그 노하우를 바탕으로 젊고 창의적인 사업가 발굴에 나선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며 "특히 KTB코스닥벤처펀드의 수익 중 일부를 사회에 환원해 투자와 사회공헌의 선 순환 사례를 만든다는 점도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KTB그룹은 1981년 벤처캐피털로 창립해 스타트업부터 스케일업(Scale-Up)까지 단계별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VC(KTB네트워크), PE, 자산운용, 증권을 계열사로 보유하고 있다.

올해 KTB Venture Challenge 경진대회는 다음달 4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를 받는다.

1차 서류평가와 발표평가를 통해 30팀을 선정, 7월 중순 가산디지털단지 ‘G-Camp’에서 선배 창업자 및 멘토와 함께하는 1박 2일 캠프를 개최하고, 7월 말 삼성동 슈피겐홀에서 최종 우승 10팀을 결정하게 된다.

KTB투자증권에 따르면, 세계 최대 사모펀드인 미국 블랙스톤(Blackstone)이 자선재단을 통해 학생들을 대상으로 블랙스톤 론치패드(Blackstone LaunchPad)라는 차세대 기업가 육성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학생들의 아이디어를 상용화하는데 도움을 줄 기업가, 법률가, VC 등을 연결시켜주며, 1만5000개 이상의 벤처 창업을 지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