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가족사랑착한종신보험(간편가입형)
(사진=흥국생명)
[에너지경제신문=허재영 기자] 흥국생명은 시니어, 유병자들도 간편하게 가입할 수 있는 ‘(무)가족사랑착한종신보험’을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상품은 전 기간 사망보험금을 동일하게 지급하는 주계약과, 나이에 따라 사망보험금이 체감되는 ‘(무)간편한착한정기특약’의 복층구조로 구성돼 있다. 주계약은 나이에 상관없이 사망보험금 1000만원을 보장하고, 정기특약을 통해 가장의 책임이 중요하게 느껴지는 70세 이전에 사망보험금을 강화하고 70세 이후에 사망할 경우 사망보험금을 체감시킨다.

예를 들어 1억 플랜으로 가입할 경우 70세 이전 사망 시 주계약(1000만원)과 정기특약(9000만원)총 1억원을 지급한다. 70세 이후에 사망할 경우 주계약(1000만원)+정기특약(4000만원)총 5000만원을 지급하는 형태다. 80세 이후 사망 시에는 주계약 1000만원을 지급한다.

이와 같은 구성을 통해 보험료를 대폭 절감했다. 만약 40대 남성(1억플랜, 20년납)이 무해지환급형으로 가입할 경우 8만9900원이면 가입이 가능하고 표준형으로 가입할 경우 12만5000원으로 가입할 수 있다.

흥국생명 관계자는 "흥국생명에서는 지난 달 착한보험료가 특징인 가족사랑착한종신보험을 출시했다"며 "이번 신상품은 일반인 뿐만 아니라 유병자,시니어들도 착한 가격으로 종신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간편가입으로 설계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