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포스코는가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에 10년 연속 1위로 선정됐다.

19일 포스코에 따르면 글로벌 철강 전문 분석기관인 ‘WSD(World Steel Dynamics)’가 17~19일(현지시간) 제34차 글로벌 철강전략회의(Steel Success Strategies)를 개최하고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World-Class Steelmaker Rankings) 선정 결과를 발표했다.

1999년 설립된 WSD는 철강분야의 권위있는 글로벌 전문 분석기관이다. 매년 전 세계 34개 철강사들을 대상으로 23개 항목을 평가하고, 이를 종합한 경쟁력 순위를 발표해 오고 있다. 글로벌 철강사들의 경쟁력을 객관적인 수치로 종합하여 순위를 발표하는 기관은 WSD가 유일하다.

포스코는 글로벌 경기둔화와 수요산업 침체, 보호무역주의 강화 등 어려운 판매여건 속에서도 고부가가치제품인 세계 최고 수준의 프리미엄(WTP) 철강 제품 판매를 확대했다는 점을 높게 평가받았다. 지난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 경영이념 발표 이후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가 선순환하는 경영활동을 적극 전개했다는 점도 반영됐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고부가가치제품, 가공비용, 기술혁신, 인적역량, 신성장사업 육성, 투자환경, 국가위험요소 등 7개 항목에서 최고 점수를 획득하며 8.35점(10점 만점)으로 종합 1위를 기록했다.

이날 함께 발표된 상위 5개 기업에는 미국의 뉴코어(2위), 오스트리아의 뵈스트알피네(3위), 러시아의 세베르스탈(4위), 일본의 일본제철(5위) 등이 이름을 올렸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