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오뚜기 짜장면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오뚜기는 직화로 볶아 맛과 향을 살린 ‘짜장면’을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오뚜기가 새롭게 선보이는 ‘짜장면’은 맛과 향이 살아있는 정통 옛날 짜장의 맛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오랜 시간 양파와 춘장을 직화로 볶아내 더욱 진하고 고급스러운 맛을 낸다.

오뚜기 관계자는 "고소하면서도 달콤한 짜장에 직화 불맛을 그대로 담아 더 맛있어진 짜장면을 출시했다"며 "오뚜기 짜장면으로 옛날 짜장의 맛있는 추억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