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난임시술비·자동육아휴직제·가사도우미 비용 등 지원 다양
리더십 역량 개발·사내 멘토링·협의체 운영 등 인재육성
유연근무제, 조기퇴근, 가족초청 이벤트로 일·생활균형 혜택


삼성전자, SK하이닉스, GS리테일, 효성ITX 등 여직원이 많은 국내 주요 기업들은 여성 복지를 위해 출산·육아 지원제도와 여성 인재육성제도, 일·생활균형 제도 등을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600대 기업의 여성 고용 비율 분석’을 토대로 여성 고용 비율이 과반 수 이상을 넘거나, 여성 직원 수가 많은 기업의 여성 대상 인사·복지 제도 및 프로그램 운영 사례(55개사) 조사 결과를 19일 공개했다. 한경연에 따르면 여성 고용 우수기업들은 난임 시술비 지원, 자동육아휴직제, 가사도우미 비용 지원 등 ‘출산·육아지원제도’와 리더십 강화, 경력개발, 여성협의체 운영 등의 ‘여성 인재육성제도’, 유연근무제·가족 초청 이벤트 등 일·생활균형을 추구하는 기업문화를 갖추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 기업 과반수는 여성 인재를 활용하는데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출산·육아로 인한 업무 공백’(50.0%)이라고 밝혔다. 반면 여성 고용 우수기업들은 출산·육아로 인한 여성의 경력단절을 방지하기 위해 다양한 출산·육아지원제도를 운영하고 있었다. 임신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직원에게 난임휴가를 3일 유급으로 주거나, 최대 1년간 난임 휴직 허용 및 난임 시술비를 지원하는 기업도 있고, 임신기간 중에 근로시간은 2시간 단축하면서 임금을 보전해주는 곳도 있었다. 

또한 출산휴가 종료 후 1년간 자동으로 육아휴직으로 전환하거나, 최대 1년간 육아휴직을 연장하고, 유치원 보조금을 지원하는 등 육아 부담을 줄여주는 기업들도 있었다. 여성 고용 비율이 82.9%인 효성ITX는 육아휴직 종료 후 100% 원직 복귀 및 동등한 기준으로 승진을 보장하는 한편 1 대 1 멘토링을 통해 빠른 업무 적응을 지원하고 있다. 

GS리테일의 경우 둘째, 셋째, 넷째 자녀 출산때 마다 일정 금액을 지급하는 다자녀 출산 독려 프로그램을 운영했고, SK하이닉스는 산후 도우미 서비스 및 산부인과 이용때 할인 혜택을 줬다. 삼성전자는 임산부 간식 제공이나 임원 전용주차장 이용을 배려했다. 현대백화점은 만 8세 이하 자녀를 둔 여성 직원들에게 시간제 가사 도우미 비용의 50%를 지원하고, 남성 직원 육아휴직때 최초 3개월간 통상임금 100%를 보전하고, 출산 1개월 전 임신 근로자에게 출퇴근때 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교통카드를 지원하기도 했다.

여성 고용 우수기업들은 여성의 승진을 막는 보이지 않는 장벽을 없애기 위해 여성 리더십 역량 개발 및 육성 프로그램, 사내 멘토링, 여성 이슈 발굴 및 해결을 위한 협의체 운영 등 다양한 여성 인재육성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롯데쇼핑은 여성 간부직원들을 대상으로 롯데WOW(Way Of Women)포럼을 정기적으로 개최해 여성 인재육성 성과를 공유하고 다양한 특강과 문화공연을 제공했다. SK하이닉스는 SK W-network를 통해 여성 구성원간 네트워킹과 리더십 멘토링, 여성 리더의 성장에 방해가 되는 문화와 제도 개선 아이디어를 수렴하는 등 여성 리더십 육성을 지원했다. GS리테일은 현장 여성직원 커뮤니케이션 협의체 운영을 통해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개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CJ프레시웨이는 경력단절 여성 인력의 직장 복귀를 지원하기 위해 맞춤형 인턴제도인 ‘리턴십’을 운영했고, 신세계푸드는 채용 공고때 경력단절 여성 채용도 함께 공고해 재직 경력 100%를 인정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 임원비율이 38%에 달하는 대교는 ‘여직원’이라는 성차별 표현 사용은 물론 언어·비언어적 차별을 금지했다. 

여성 고용 우수기업들은 일·육아 병행 부담을 경감시키기 위해 시차출퇴근제, 선택적·탄력적 근로시간제, 현장출퇴근제, 재택근무제 등 다양한 유연근무제도를 실시하고 있다. 기업들은 정시퇴근 캠페인과 함께 근무시간 종료 후 PC가 자동으로 꺼지는 PC OFF제도를 실시하고, 퇴근 이후 문자 메시지 등의 업무 연락을 금지하는 등 일·생활균형 문화를 추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투어, LG생활건강 등의 기업들은 ‘스마트 워킹센터’ ‘스마트 스테이션’ 등 자택 또는 영업현장 인근에 사무실을 설치해 직원들이 현장으로 직접 출퇴근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신세계푸드는 가족들이 전문 셰프에게 제빵, 한식, 양식 등 20여 종의 요리법을 4주간 학습하는 ‘쿠킹클래스’를 운영하고 있고, 아시아나항공은 자녀 동반, ‘오즈의 가족여행’ 프로그램을 통해 심리상담사와 지역전문가가 동행하는 다양한 체험학습을 지원하고 있다. 효성ITX, 삼성전자 등은 전문의 또는 상담사를 고용해 임직원들의 고충을 상담·치료하는 기관을 운영하기도 했다.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