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 엄태용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 엄태용 (사진: JTBC)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전 한화이글스 소속 엄태용 선수가 미성년자 성폭행 피의자로 지목됐다.

19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엄태용 선수의 이름이 등장, 그가 최근 재판부로부터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 받은 소식이 전해져 세간에 큰 충격을 안기고 있다.

재판부에 따르면 엄태용은 지난해 6월 소셜네트워크 계정을 통해 지적장애를 앓고있는 미성년자 여학생 A양과 연락을 취해 가출을 종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엄태용은 새벽녘 가출한 A양을 자차로 태워 자택으로 돌아왔고 그 과정에서 성폭행을 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수사 결과 A양이 당시 수면제 성분이 포함된 약물을 복용한 사실이 드러났으나 이에 대해 엄태용은 "구단에서 받은 감기약을 줬지만 수면제가 들어간건 본인이 스스로 섭취한 것이다"라고 반박하며 선처를 호소했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엄태용이 반성의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 주목, 또한 미성년자를 상대로 자신의 성적 욕구를 해소했다는 점에 근거에 징역 원심에 가중된 4년6월형을 선고했다.

그러나 엄태용은 재판 결과에 불복, A양에게도 일부 책임이 있다는 논리를 펼치고 있어 이를 향한 세간의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