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현대차그룹 본사 (사진=현대자동차)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현대차그룹이 미국 시장조사업체 J.D. 파워의 '2019 신차품질조사(Initial Quality Study, 2019 IQS)'에서 1·2·3위를 싹슬이했다. 2년 연속이다.  

19일(현지시간) J.D 파워는 2019 IQS를 발표하며 현대차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를 1위로 평가했다. 기아자동차와 현대자동차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이로써 현대차그룹은 2년 연속 J.D. 파워 신차품질조사 '톱 3'를 석권하는 쾌거를 이뤘다.  

J.D. 파워 신차품질평가는 미국에서 판매된 신차를 대상으로 하며 구입한지 90일이 지난 고객들에게 233개 항목에 대한 품질 만족도 조사를 실시해 100대당 불만 건수를 나타낸 결과로 점수가 낮을수록 만족도가 높다는 것으로 의미한다.  

올해 조사에서 제네시스는 63점을 기록해 지난해 68점보다 5점이 낮아졌다. 

이는 지난해보다 만족도가 상승했다는 것을 의미하며 특히 민감하게 평가받을 수밖에 없는 프리미엄 브랜드라는 것을 감안한다면 높은 성과라고 평가할 수 있다.  

이어 기아차가 70점을 기록해 지난해보다 2점 낮아져 2위를 유지했다. 

기아차는 2015년 이후 IQS에서 1, 2위권을 유지하며 미국 시장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  

현대차는 71점으로 3위를 기록해 지난해 74점보다 3점이 줄어들었다.  

현대차는 2017년 평가에서 88점을 기록했었는데 지난해 14점을 줄이고 올해 또 3점을 줄어 품질만족도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는 이번 조사 결과가 미국 시장 판매량 확대를 노리는 현대·기아차, 제네시스 브랜드에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분석했다.  

J.D 파워 조사 결과가 미국 소비자들의 자동차 구매 기준으로 적극 이용되고 업체별 품질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로 활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J.D. 파워는 "한국 브랜드와 다른 브랜드간의 격차가 확대되고 있다"며 "현대차 그룹의 차량들은 특히 인포테인먼트와 전장 부품 분야에서 우수한 성능을 발휘했다"고 평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