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박환희 이혼

박환희 이혼 (사진: 저스트 뮤직, 박환희 인스타그램)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배우 박환희 이혼이 또 한 번 이슈몰이 중이다.

26일, 박환희 전 남편이자 래퍼 빌스택스(구 바스코)는 "박환희가 이혼 후 약속된 양육비를 거르는 것은 물론 아이조차 만나지 않았다"라고 폭로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박환희가 최근 진행한 라이브 방송을 언급, "아이를 키워준 부모까지 욕되게 하는 건 참을 수 없다"라며 고소 진행 사실을 밝혔다.

박환희, 빌스택스는 지난 2012년 짧은 결혼 생활 끝에 아이만 남긴 채 이혼의 길로 들어섰다.

당시 래퍼로 인지도가 높았던 빌스택스에 비해 20대 초반 어린 박환희의 존재가 뜨거운 관심을 불러 일으킨 바 있다.

당시 바스코로 활동했던 박환희 전 남편 빌스택스는 "우리의 이혼에 대해 아무 것도 얘기하지 않았는데 헛소리들이 들려온다. 우리는 서로를 좋은 사람이라고 생각했지만 원하는 게 달라 갈라섰을 뿐이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현재, 그는 박환희 고소 이후 "협의 이혼 또한 아이 때문에 결정된 것일 뿐, 이별 과정조차 너무 힘겨웠다"라고 호소했다.

현재 박환희 측은 이에 대해 묵묵부답으로 일관 중이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