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우창범 (사진: 우창범·열매 인스타그램, 아프리카 TV)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BJ 열매가 양다리 논란을 해명하기 위해 그룹 버뮤다의 멤버 우창범의 이면을 폭로했다.

3일 BJ 열매는 자신의 아프리카 TV 개인 채널을 통해 우창범이 성관계 동영상을 소장해 왔음을 밝혀 이목을 모았다.

그녀의 설명에 따르면 두 사람이 이별한 이후, 우창범은 동영상이 있다는 사실을 밝히며 대뜸 자위 영상을 보내온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자위 영상 등으로 심적 피해를 받은 또 다른 여성들이 있음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게다가 그녀는 우창범이 정준영과 친분이 있는 관계였음을 폭로, 자신의 동영상이 정준영 일행에게 유포됐을 것이라 생각해 불안함을 느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우창범은 같은 날 아프리카 TV를 통해 "정준영은 배그(게임 배틀그라운드) 하다가 친해진 사이"라면서 "서로 번호 모르고 게임 아이디만 친구 추가 돼 있다"는 해명을 전한 상황.

또한 우창범은 정준영의 카톡 단톡방에 속해 있지 않을 뿐더러, 해당 동영상을 유포한 적이 없음을 강조했다.

앞서 우창범은 앞선 2일 한 인터넷 방송을 통해 "BJ 열매가 유명 BJ와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해 파문이 일기 시작했다.

두 사람의 주장을 종합해 보면, 두 사람 모두 교제를 하다 다른 상대와 바람을 피운 사실이 있다.

그러나 우창범은 교제 당시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지 않았으며 정준영과의 친분 역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