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현아 입술

현아 입술 (사진: 현아 SNS)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가수 현아의 도톰해진 입술을 두고 성형 사실을 추궁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5일, 대만 출국을 위해 인천국제공항을 찾은 현아는 시원한 하늘색 원피스를 입고 등장, 취재진의 이목을 모았다.

이 가운데 현아의 입술이 평소보다 부은 것처럼 보여 일각에서는 "필러 시술을 받은 게 아니냐"는 추궁이 이어졌다.

논란이 확산되자 현아는 자신의 SNS 계정에 "눈 화장 안 하고 오버립. 이 모습도 나"라는 글을 남기며 이를 일축했다.

오버립은 입술을 도톰하게 보이기 위해 입술 라인을 조금 더 크게 그리는 화장술로, 보다 과감하고 섹시한 모습을 나타낼 수 있다.

대만에 도착한 현아는 숙소 수영장을 노닐며 여전히 오버립의 붉은 입술을 과시, 팬들의 호응을 모았다.

하지만 여전히 일각에서는 "우리도 보는 눈이 있다", "누가 봐도 필러 맞은 걸 둘러대니까 웃기다" 등의 따가운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