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열음 실형 위기 (사진: SBS, 채널A)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배우 이열음이 '정글의 법칙'에서 대왕조개를 무단 사냥해 태국 측으로부터 고발을 당했다.

지난달 29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에서 이열음은 바다 속에서 대왕조개 3마리를 직접 사냥해왔다. 당시 이열음은 "완전 신나요! 안 왔으면 후회할 뻔 했다"며 기뻐했다.

다음 예고편에서는 이열음이 동료들과 대왕조개를 함께 나눠 먹는 모습도 그려졌다.

그러나 뒤늦게 이열음이 사냥한 대왕조개가 태국의 멸종 위기종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태국 법에 따르면 대왕조개를 무단 사냥할 경우 4만바트(한화 약 150만원) 상당의 벌금이나 5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할 수 있다.

이에 '정글의 법칙' 측이 대왕조개 사안에 대한 사과 의사를 태국 측에 전했지만, 태국 당국은 직접 사냥을 한 이열음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태국 당국은 "이는 명백한 범죄 행위"라며 "고발을 철회할 의사가 없다. 여배우가 태국에 없더라도 찾아내겠다. 태국 교도소에 수감될 수도 있다"라고 전했다.

누리꾼들은 현지 사정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정글의 법칙' 제작진 측의 잘못이 크다고 지적했다. 편집 과정에서도 충분히 이열음의 대왕조개 사냥 장면을 편집할 수 있었으나 그러지 않았고, 도리어 이열음이 양 손에 대왕조개를 쥐고 세리머니를 하는 모습을 반복적으로 노출시켰다.

이는 '정글의 법칙' 측이 방송이 나가는 순간까지도 대왕조개에 대한 사전 지식이 없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편 '정글의 법칙'은 이번 이열음의 대왕조개 논란으로 인해 폐지 위기에 직면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