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아마레또' 운영자 혜리 동생 (사진: tvN, KBS, SBS)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걸스데이 혜리의 동생이 대표로 있는 쇼핑몰 '아마레또'가 적나라한 PPL로 세간의 비난을 한 몸에 받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에서 혜리는 당시 방송 내용과 전혀 무관하게 동생이 운영 중인 쇼핑몰 '아마레또'의 이름을 언급했다.

혜리가 자신의 동생이 운영 중인 쇼핑몰이라고 '아마레또'를 설명한 뒤 "제가 투자도 했다"라고 말하자 해당 방송 직후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는 '아마레또', '혜리 동생' 등의 키워드가 급격히 상위권으로 치솟았다.

그러나 시청자들은 혜리의 뜬금없는 PPL이 몹시 불편하다는 반응이다.

특히 방송 흐름에 상관없이 펼쳐진 상황이었고, 별다른 웃음 포인트가 있는 것도 아니었지만 제작진은 이 장면을 편집하지 않고 그대로 내보냈다.

이에 대해 일각에서는 "혜리가 동생 쇼핑몰을 홍보하려고 일부러 담당 PD와 거래한 것이 아니냐"라는 의혹이 제기되기 시작했다.

실제로 '아마레또'는 혜리의 지원사격을 받아 이틀 연속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고 있다. 특별할 것 없는 개인 쇼핑몰이지만 어마어마한 홍보 효과를 누리고 있는 것. 단지 대표가 혜리의 동생이라는 이유에서다.

한편 '놀라운 토요일' 제작진과 혜리가 '아마레또' 논란에 대해 다음 방송에서 직접적으로 사과 의사를 전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