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KBS)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배우 강지환이 논란의 중심에 섰다.

경찰 측은 10일 "현재 강 씨가 분당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 있는 상태다"라고 설명했다. 게다가 해당 기관의 설명에 따르면 그는 성폭행 혐의로 인해 2차 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이다.

그는 지난 9일 밤 피해자 ㄱ씨의 신고로 긴급 체포됐다.

피해자 ㄱ씨의 설명에 따르면 그녀는 동료 제작진 ㄴ씨과 함께 강지환의 초대를 받아 그의 집을 방문했다.

이날 강 씨는 ㄱ씨와 ㄴ씨가 잠들어 있던 방으로 침임해 이들에게 성적 유린을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ㄱ씨는 이에 대해 "ㄴ씨에게 성폭행을 가하고 있던 그를 목격했다. 놀라 소리를 내지르자 그제야 행동을 멈췄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입고 있던 복장 역시 지나칠 정도로 엉망이었다"고 설명해 대중에 큰 충격을 안겼다.

한편 강 씨는 현재 자신의 혐의에 대해 "기억이 나질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