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프랑스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러시아에서 개봉한 지 일주일만에 3억원의 수입을 올렸다.

러시아의 한국 영화 전문 수입 배급사인 프로브즈글랴드(Provzglyad) 등에 따르면 이달 4일 러시아 전역에서 개봉한 기생충은 11일까지 4만9000명의 관객을 모아 26만6000달러(약 3억1000만원)의 관람료 수입을 올렸다.

이는 러시아에서 상영된 역대 한국 영화 가운데 최고 기록이다.

또 21세기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수상작으로 러시아에서 개봉된 영화 가운데 2011년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브래드 피트 주연의 ‘트리 오브 라이프’(The Tree of Life) 다음으로 가장 높은 흥행 기록을 세웠다.

기생충은 러시아 전국 110개 도시 336개 극장에서 동시 개봉해 한국 영화 가운데 최대 규모 개봉 기록도 세웠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