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LG전자 캡슐형 수제맥주제조기 ‘홈브루’와 캡슐 패키지. 사진 제공=LG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LG전자가 16일 가정에서도 수제맥주를 직접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수제맥주제조기 ‘홈브루’를 출시했다.

홈브루는 캡슐과 물만 넣으면 발효에서 숙성 등 맥주 제조 과정이 자동으로 진행되는 세계 최초 캡슐형 수제맥주 제조기다. 대표적인 영국식 에일맥주인 페일 에일, 인도식 페일 에일(IPA), 흑맥주(스타우트), 밀맥주(위트), 라거맥주(필스너) 등 맥주 5종을 제조할 수 있다. 취향에 따라 5리터의 맥주를 만들 수 있는데, 밀맥주를 만드는 데 9일, 발효가 가장 오래 걸리는 필스너는 21일 정도가 소요된다. 페일 에일, IPA, 스타우트 등은 2주 안팎이다.

홈브루에는 LG전자의 생활가전제품 기술이 망라됐다. 맥주 종류에 맞는 최적의 맛을 구현하기 위해 온도·압력·시간을 실시간으로 감지하고 제어하는 공법(마이크로 브루잉)이 적용됐다. 맥주 최적 보관온도인 6℃와 차가운 맥주를 위한 4℃ 중에서 선택해 보관할 수 있으며, 제품 전면의 디스플레이와 스마트폰 전용 어플리케이션(앱)으로 맥주 제조 전 과정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인버터 컴프레서(냉매 압축기) 기술로 전기료 부담도 낮췄다. 맥주 5리터를 만드는 데 전기료가 1374원에 불과하다는 게 LG전자 측의 설명이다. LG전자는 홈브루 인버터 컴프레서를 10년간 무상 보증한다.

여기에 온수살균 세척시스템으로 맥주 제조 전 과정에서 기기 내부를 세척하고 살균할 수 있도록 했다.

LG전자는 홈브루를 위해 98년 전통의 세계적 몰트(싹이 튼 보리나 밀로 만든 맥즙) 제조사인 영국 문톤스와 협업했다. 문톤스와 함께 캡슐형 맥주 원료 패키지를 공동 개발했다. 캡슐 패키지는 맥주 주원료인 맥즙 팩 이외에 발효를 돕는 이스트(효모), 맥주에 풍미를 더하는 홉 오일, 플레이버(맥주 향) 등 3개 캡슐이 한 세트로 구성됐다.

홈브루는 일시불 구입과 렌탈(케어 솔루션) 서비스로 선택할 수 있다. 렌탈 서비스는 케어 솔루션 매니저가 6개월마다 방문해 기기 내부 살균·외부 세척, 필터 교체 등 제품을 관리한다.

LG전자는 이날 국내 출시에 이어 내년부터는 해외 시장 출시도 적극 검토하고 있다. LG전자 가전(H&A) 사업본부장 송대현 사장은 "차별화된 생활가전 기술로 탄생한 홈브루가 갓 뽑아낸 나만의 맥주를 집에서 즐기는 특별한 즐거움을 소비자에게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