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성폭행 혐의 김준기

(사진: JTBC)


[에너지경제 온에어 이지희 기자] 동부그룹(현 DB그룹) 창업주 김준기 전 회장의 성폭력 혐의가 재차 불거졌다.

지난 15일 JTBC '뉴스룸'에선 김준기 전 회장이 지난 2016년 가사도우미 A씨를 성폭행한 가해자로 지목됐다고 보도해 세간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이날 보도된 내용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A씨를 상대로 여러 차례 성폭력을 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김 전 회장은 이미 지난 2017년 3년간 자신의 비서로 재직하던 B씨를 성추행한 혐의가 불거졌던 바, 이날 전해진 소식이 더욱 충격을 자아내고 있다.

당시 B씨는 김 전 회장이 자신의 허벅지와 허리 등을 만지는 동영상 3편을 증거자료로 제출했으나 이에 대해 그는 "상호 동의하에 있었던 일"이라고 반박했다.

또한 DB그룹 관계자 역시 "B씨가 브로커들과 공모해 성추행 장면을 유도해 영상을 녹화한 후 100억 원 플러스알파를 주지 않으면 고소하겠다고 협박했다"라고 주장했다.

이후 김 전 회장 측은 B씨를 공갈 미수 혐의로 경찰에 진정을 넣은 상태이나 해당 혐의들과 관련해 김 전 회장이 돌연 건강상의 이유로 해외에 체류하게 되며 현재까지 그의 성추행 및 성폭행 혐의에 대한 수사가 제자리걸음인 것으로 전해져 의문을 낳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