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0A8CA3C0000016511F0C8EC0006298D_P4

(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미중 무역갈등 등 악조건 속에서도 올해 상반기 국내 자동차 산업의 생산과 수출이 모두 소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올해 1∼6월 자동차 생산량은 202만 8332대로 집계됐다. 전년 상반기보다 1.2% 늘어난 수치다. 일부 업체의 부분파업 등 부정적 요인이 있었지만 신차효과가 발생해 이를 상쇄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말 출시한 현대 팰리세이드는 상반기 중 4만 4799대가 생산됐다. 기아 쏘울은 22.4% 늘어난 8만 3886대, 쌍용차 코란도는 50.1% 많은 9012대가 만들어졌따.

수출의 경우 전기차 등 친환경차와 신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위주로 호조세를 보이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5% 늘어난 124만 6454대로 집계됐다. 미·중 무역갈등에 따른 구매심리 위축으로 중국의 상반기 자동차 누적 판매량은 12.4%, 미국은 1.9% 감소한 것과 대비된다.

내수의 경우 국산차 판매는 지난해 수준을 유지했지만 일부 수입차 브랜드 판매가 부진하면서 3.7% 감소한 86만 7380대로 나타났다.

지난달 생산은 일부 업체의 유럽지역 수출 중단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0% 감소한 33만 2847대를 기록했다. 수출은 지난해 같은 달 대비 2.3% 증가한 21만 6793대였다. 우리나라 자동차 수출은 석 달 연속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