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 양산에 성공한 ‘12기가비트(Gb) 저전력 더블데이터레이트(LPDDR)5’ 모바일 D램. 사진 제공=삼성전자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가 역대 최고 속도의 12기가비트(Gb) ‘저전력 더블데이터레이트(LPDDR)5’ 모바일 D램을 세계 최초로 양산에 나섰다고 18일 밝혔다.

이 제품은 2세대 10나노급(1y) 12Gb 칩을 탑재해 기존 모바일 D램보다 속도를 1.3배 수준으로 늘렸다. 이 칩을 8개 탑재한 12기가바이트(GB) 패키지로 구현할 경우 3.7GB 용량의 풀HD(FHD)급 영화 12편(44GB)을 1초만에 처리할 수 있는 속도다. 이에 따라 5세대(5G) 이동통신용 스마트폰에서 초고화질 영상 촬영,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ML)을 안정적으로 구현할 수 있게 된다는 설명이다.

여기에 초고속 사용 환경에서 저전력 동작 구현을 위한 새로운 회로 구조 도입을 통해 기존 제품 대비 소비 전력을 최대 30% 줄여, 그만큼 배터리 사용 시간을 더 늘릴 수 있게 한다고 삼성전자 측은 설명했다.

이달 말부터 12GB 모바일 D램 양산을 시작으로 차세대 스마트폰 메모리 시장을 선점하고 수요 증가에 대응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이번 제품 양산에 이어 향후 용량과 성능을 더욱 개선한 16Gb LPDDR5 D램도 선행 개발해 프리미엄 모바일 시장도 본격 공략하는 등 사업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정배 삼성전자 메모리사업부 부사장은 "현재 주력 공정인 2세대 10나노급을 기반으로 LPDDR5 D램의 안정적인 공급 체제를 구축하게 돼 글로벌 고객이 차세대 스마트폰을 적기에 출시하는 데 기여하게 됐다"며 "향후에도 차세대 D램 공정 기반으로 속도와 용량을 개선한 제품군을 한 발 앞서 출시해 메모리 시장을 지속 성장시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