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식약처, 품질부적합 ‘엠지 의약품’ 잠정 판매·사용중지 및 회수 조치 진행

2019061801010005849

사진제공=식약처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엠지가 제조한 ‘엠지티엔에이주페리’ 등 수액주사제 2개 품목에서 품질 부적합이 확인 돼 해당 제품을 잠정 판매·사용중지 및 회수조치 한다고 19일 밝혔다.

회수 대상 제품은 엠지가 제조한 ‘폼스티엔에이페리주’, ‘엠지티엔에이주페리’ 영양수액제 두가지다.

식약처는 해당 의약품 품질 부적합과 관련해 엠지를 대상으로 제조·품질관리 기준(GMP) 준수 여부 등 전반에 대해 조사해 관련 규정 위반 최종 확인 시 행정처분 등의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또 원인 조사를 위해 해당 공장에서 생산 돼 유통되는 의약품 중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측되는 제품도 수거해 검사한다.식약처는 빠른 회수와 부작용을 막기위해 의·약사 등 전문가에게도 해당 제품 회수에 대한 협조요청 진행했다. 또 복지부 및 심평원에 해당 2개 제품에 대한 처방 제한을 요청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