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이 행원들과의 대화시간에 깜짝 퀴즈를 맞힌 행원의 요청으로 기념 셀카를 촬영하고 있다. (사진=KEB하나은행)


[에너지경제신문=이유민 기자] 지성규 KEB하나은행장은 지난 19일 저녁 대학로 드림아트센터에서 행원들이 직접 선정한 코미디 무언극(無言劇) ‘옹알스’를 함께 관람하며 소통하는 ‘Run To You!’ 행사를 진행했다.

하반기를 맞이해 처음 실시한 런투유 프로그램은 ‘은행 내 밀레니얼 세대 행원들이 증가함에 따라 그들의 생각을 이해하고 더 나아가 이를 경영에 적극 반영하기 위해서는, 그들의 이야기를 가감 없이 직접 경청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지성규 은행장의 평소 생각에서 착안해 실행에 옮겨졌다. 런투유 프로그램은 은행장이 연극, 영화, 각종 공연 등 행원들이 직접 선택한 다양한 문화활동의 현장에 직접 찾아가 동참하며 소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번에 함께 관람한 코미디극 ‘옹알스’는 대사가 전혀 없는 무언극으로 영국 에딘버러 축제로부터 공연 초청을 받은 것을 시작으로 21개국 46개 도시 투어 공연을 이어가고 있는 등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예술성과 오락성을 공인 받았다.

공연 관람 후, 이어진 이심전심 토크 시간에는 밀레니얼 세대답게 젊은 행원들의 솔직 담백한 질문들이 이어졌다. 지성규 은행장은 행원들의 개인적인 질문을 포함한 모든 질문에 일일이 답하며 평소 궁금했던 점이나 영업현장에서의 애로사항을 행원들에게 물어보는 등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서로 소통하고 공감했다. 참석한 행원으로부터 "‘인싸’, ‘아싸’ 라는 용어를 아시나요?"라는 질문을 받고 즉석에서 정확한 답변을 내놓아 박수를 받기도 했다.

지성규 은행장은 "뚜렷한 주관을 갖고, 주입식 지식이 아닌 스스로의 경험을 중요시 하는 밀레니얼 세대 행원들의 패기와 열정 덕에 희망의 새 기운이 솟아 오른다"며 "앞으로 주어질 많은 기회와 적극적인 지원을 발판 삼아 명실상부한 최고의 금융전문가로 성장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KEB하나은행은 향후에도 연극, 영화 등의 공연관람에서 독서토론 및 각종 워라밸 프로그램까지 행원들이 직접 선정하는 문화활동을 활용해 다채로운 형태로 런투유 프로그램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