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분기 BSI 지수 4분기 연속 하락...1년 반만에 최저치
3분기 시황 전망지수도 100 하회...섬유·의류업 ‘휘청’


수출수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미국과 중국 간 무역분쟁이 장기화되면서 중국에 진출한 기업들도 울상을 짓고 있다. 무역분쟁으로 중국의 수출과 내수 수요가 모두 부진하면서 기업들이 1년째 불황에 시달리고 있다.

산업연구원과 대한상공회의소 베이징(北京)사무소, 중국한국상회는 중국에 진출한 7개 업종 218개 한국기업을 대상으로 전체 기업의 2분기 현황 경기실사지수(BSI)를 산출한 결과 시황은 82로 4분기 연속 하락했다고 21일 밝혔다.

BSI 지수는 2017년 4분기(79) 이후 1년 반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 지수가 100을 초과하면 긍정적으로 응답한 업체 수가 더 많음을, 100 미만이면 그 반대를 의미한다.

이처럼 중국에 진출한 기업들이 불황에 시달리고 있는 것은 내수와 수출이 모두 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기업들은 경영 애로사항으로 현지 수요 부진(26.4%)을 가장 많이 꼽았고 수출 부진(16.5%)이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대내외 경기가 너무 좋지 않은 탓에 오히려 대외경쟁 심화(17.0%)와 인력·인건비 판매(10.6%)를 꼽은 비율은 전분기보다 줄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은 6포인트 떨어진 78, 중소기업은 13포인트 오른 92를 기록했다.

3분기 매출 전망 지수는 102를, 시황은 97을 기록했다.

업종별 BSI를 보면 제조업(103), 전기·전자(129), 자동차(113), 화학(113) 등은 100을 상회해 낙관적인 기대감을 드러냈다. 다만 제조업 BSI는 전분기(120)와 비교하면 큰 폭으로 하락한 수치다.

반면 금속기계(97), 유통업(97) 등은 100을 하회했고 섬유·의류는 67에 불과했다. 유통업의 경우 전분기만 해도 123을 기록했지만 3개월 만에 큰 폭으로 떨어졌다.

제조업 전체로는 현지 수요 부진(25.7%)과 수출 부진(14.4%) 등 대내외 수요 부진을 응답한 비중이 전분기 26.8%에서 40.1%로 대폭 증가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