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수출수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올해 4월까지 전 세계 10대 수출대국 가운데 1·2위인 중국과 미국을 제외한 국가에서 수출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세계무역기구(WTO)에 따르면 올해 1∼4월 10대 수출국 가운데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상품 수출액이 증가한 국가는 중국과 미국 등 2개국뿐이다.

세계 최대 수출국인 중국의 1∼4월 수출액은 7445억 11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2% 늘었다.

2위인 미국의 수출액은 5436억 27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5% 증가했다. 단 5월까지 수출액을 살펴보면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감소세로 돌아섰다.

10대 수출국 가운데 1∼4월 수출 감소세가 가장 가파른 것은 세계 7위 수출국인 한국이다. 1814억 8500만 달러에 그쳐 지난해보다 6.9% 줄었다.

이어 세계 3위 수출국 독일이 6.4% 감소로 뒤를 이었다.

이달 초부터 우리나라에 대해 수출규제를 가한 일본은 1∼4월 수출액이 2338억 3300만달러로 5.6% 줄었다. 10대 수출국 가운데 3번째로 감소세가 가팔랐다. 일본의 순위는 5위로 밀려났다.

지난해 5위였던 네덜란드는 수출액이 2363억 7100만 달러로 2.1% 줄어드는 데 그치면서 4위로 올라섰다.

우리나라에 이어 세계 8위 수출국인 △이탈리아(-5.2%) △9위인 홍콩(-3.9%) △10위인 영국(-2.4%)도 모두 감소세가 가파른 편이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