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국회의사당

국회의사당(사진=국회)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올해 입법고시 시험 문항이 사설 모의고사 문제와 유사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1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제35회 입법고시 시험 문항 가운데 행정법 1번 문항이 시험 출제자로 참여한 서울의 한 사립대 교수가 앞서 낸 모의고사 문제와 유사하다는 주장이 제기돼 국회 사무처가 진상조사에 나섰다.

국회 채용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5월 치러진 입법고시 2차 시험 중 행정법 1번 문항은 민사집행법에 따른 강제 경매절차 이후의 법적 쟁송 상황에 대한 내용을 묻고 있다.

이번 시험 출제자로 참여한 서울의 한 사립대 A교수가 1번 문항이 시험 1달 전인 다른 대학교 대학원 강의에서 출제한 모의고사 문제와 유사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행정법 1번 문항은 지문에 담긴 강제경매절차를 통한 쟁송 대상과 적용법조만 바뀌었을 뿐 A교수가 낸 모의고사 문항과 지문 서술형식이 유사하고, 하위 문항의 내용과 배점도 유사하다는 것이다.

전체 배점이 100점인 행정법 과목은 주관식 3문항으로 구성돼 있다. 의혹이 제기된 1번 문항은 배점이 50점으로 가장 높으며 3개의 하위 문항(20점·15점·15점)으로 이뤄져있다.

A교수가 낸 모의고사 역시 동일한 배점의 하위문항으로 구성돼 있다. 하위문항 2번과 3번은 입법고시 문항과 유사한 행정절차법 상 사전통지·의견제출, 영업정지 처분에 대한 취소쟁송을 묻는 내용이다.

국회 사무처는 이같은 의혹 제기에 따라 자체 조사에 착수했으며 이르면 22일 중간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국회 사무처는 지난 19일 입법고시 2차 합격자를 발표했다. 오는 30∼31일 3차 전형인 면접시험을 진행한 뒤 내달 5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