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190721120520

LG화학이 에너지저장장치(ESS)화재 등 악재가 지속된데다 ESS의 적자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며 수난을 겪고 있다.

LG화학은 최근 삼성화재로부터 구상권 청구 소송을 받았다. 삼성화재는 LG화학의 배터리가 들어간 ESS화재로 설치 회사에 보험금을 지급하게 되면서 LG화학을 상대로 구상권 청구 소송을 제기한 것이다. 보험사는 화재가 발생하면 보험 가입자에 보상액을 지급한 뒤 화재 원인을 파악해 원인 제공자에 구상권을 청구한다.

다만 현재 소송은 조정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재판이 시작되면 삼성화재와 LG화학은 각각 주장하는 화재 원인에 대한 입증에 나서게 된다.

앞서 전국 23곳에서 잇따른 ESS 화재가 발생하며 정부는 조사위원회를 꾸려 조사에 나섰으나 지난달 발표된 조사 결과에선 배터리 자체의 결함이 직접적인 화재 원인으로 지목되진 않았다. 당시 에너지저장장치(ESS) 업계를 중심으로 ESS 화재 조사 발표에서 LG화학이 직접적으로 지목되지 않았던 이유로 구미형 일자리가 언급되기도 했다. 업계 일각에서는 정부에서 구미형 일자리에 LG화학의 참여를 희망해 LG를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취했던 것 아니냐는 이야기를 내놓았던 것이다. LG화학은 25일 경상북도, 구미시와 함께 구미코에 상생형 구미일자리 투자사업 관련 업무협약(MOU) 체결을 앞두고 있다. 상생형 구미일자리 투자사업은 LG화학이 6000억원을 투입해 구미5국가산업단지에 배터리 양극재 공장을 건립, 운영하는 사업이다. 익명을 요구한 ESS 업계 관계자는 "민관 합동 ESS 화재사고 원인조사위원회의 조사결과 발표가 제대로 된 결과를 내지 못했다"면서 "때문에 ESS 제조업체들을 의식한 것이라는 의견이 나왔던 것이다"고 설명했다.

이같은 상황에 LG화학이 2분기까지 큰 실적 성장을 이룰 수 없을 것이란 의견도 나오고 있다. LG화학의 전지부문은 ESS화재 관련 일회성 비용이 일부 발생하고 국내 에너지저장장치 판매가 줄어 2분기 760억원 규모의 적자가 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함형도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LG화학은 국내 에너지저장장치 판매 정상화, 해외공장 증설효과 반영, 소형전지 판매량 증가에 따라 하반기부터 실적 성장이 예상된다"고 분석했다. 이도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LG화학의 실적 개선이 예상보다 더디다"고 설명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