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무역분쟁 장기화 속 미국, 중국 투자 심사 강화...중국도 투자 막은듯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장기화되면서 양국 간 불신이 커지는 가운데 중국의 대미 직접 투자가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2년새 88%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미 뉴욕타임스(NYT)는 21일(현지시간) 리서치회사인 로디엄그룹을 인용, 중국의 대미 직접투자는 2016년 465억달러(약 54조6600억원)로 정점을 찍은 뒤 2년 만인 2018년에는 54억달러(약 6조3470억원)로 88.8% 급감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의 투자 감소 영향권은 지역을 가리지 않는다. 실리콘밸리에서부터 스카이라인을 자랑하는 뉴욕 맨해튼의 부동산 시장, 그동안 중국 투자 유치를 위한 '구애전'을 펼쳐온 미 주 정부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분야에서 중국의 투자가 감소했따.
    
미중 무역전쟁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외국인 투자, 특히 중국의 투자에 대한 미국의 엄격한 심사와 미국내 중국의 투자에 대한 비우호적 분위기, 중국의 경기둔화 및 해외 자본유출에 대한 통제 강화 등이 맞물리면서 이같은 결과가 나온 것으로 분석된다.

NYT는 "미중간 커지는 불신이 한때 견실했던 중국에서의 미국으로의 현금 흐름을 둔화시켰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냉전'(economic Cold War)이 기존의 흐름을 뒤집는 데 일조했다"고 평가했다.
    
중국도 미국의 관세에 보복 관세로 맞대응하는 동시에 자국 기업들의 대미 투자를 막은 것으로 보인다.

특히 NYT는 기존에 경제적 통합을 강화해 온 세계 최대의 미중 경제가 "분리(디커플·decouple)를 시작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국제통화기금(IMF)에서 중국 책임자를 역임한 에스와르 프라사드는 "직접투자가 급격히 줄었다는 것은 미중 경제관계가 어떻게 악화했는지를 보여주는 상징적인 것"이라면서 "미국은 중국을, 중국은 미국을 신뢰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부동산업체 '쿠시먼 앤드 웨이크필드'는 지난 5월 보고서에서 중국의 미국 부동산 투자자들 사이에서 부동산 처분 열풍이 일고 있다면서 지난해 중국인 투자자들이 37건, 23억달러의 미 부동산을 사들였지만 31억달러의 처분이 이뤄졌다고 분석했다.

실제 전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작년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외국인의 미국 주택구매가 금액 기준으로 전년 동기보다 36% 감소했다. 이 가운데 중국인의 구매는 전년 대비 56%나 급감했다.
    
NYT는 트럼프 행정부의 기술 수출 통제 강화와 블랙리스트 지정을 통한 중국 통신장비제조업체 화웨이에 대한 수출 제한 등을 거론하면서 미중이 무역협상을 최종 타결하더라도 중국의 미국에 대한 '미온적인' 투자 흐름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