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수원SPC 인천연료전지, 인천 동구 송림동 일반공업지역 내 39.6MW 연료전지발전소 건립추진

산업부·인천 동구청으로부터 인허가 취득...주민들, 사업 백지화 투쟁 시작하며 무기한 연기 상황

인천연료전지, 주민들과 안전·지역상생·부지이전 등 여러 방안 놓고 협의 시도

인천연료전지발전소 조감도. [사진제공=인천연료전지]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정부는 수소경제를 주창하며 전국적으로 연료전지발전소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그러나 일부지역에서는 안전을 우려하는 지역주민들의 반대로 인한 갈등이 벌어지고 있다. 특히 주식회사 인천연료전지가 인천 동구에 설립 예정인 39.6메가와트(MW) 규모 ‘수소연료전지발전소 건립사업’은 주민들의 강한 반발로 수 개월 째 표류하고 있다. 인천연료전지 측은 어떻게든 주민들을 설득해 사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이 사업은 인천시·인천 동구청과 사업참여 4개사 간의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유치한 사업이다. 2017년 산업부로부터 발전사업 허가와 공사계획 인가를 받고, 지난해 말 동구청의 건축허가를 취득했다. 현재는 부지 내 지장물 철거가 이뤄진 채 사업이 중단된 상태다. 특히 올해 초 인근 주민들이 비대위를 구성해 ‘주민 몰래 추진됐다’, ‘연료전지는 소음, 전자파, 유독물질이 배출되는 혐오시설이다, 수소폭탄이다’, ‘송도와 청라에서 추진하다가 주민반대로 동구로 왔다’는 등 잘못된 정보가 확산되면서 건설에 착수하지 못한 채 갈등만 반복되고 있다.

인천연료전지발전소 부지 인근 주민들이 올해 초 비대위를 구성해 건립을 반대하고 있다.


인천연료전지 측에서는 연료전지의 실상을 제대로 알리기 위해 주민들에게 사업설명회와 연료전지 시설 견학을 요청하는 동시에 설명자료 배포, 전문가 설명회 개최 등 주민 설득에 노력을 기울여 왔다. 반면 주민들은 ‘사업 백지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소통이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법적인 하자 없이 추진 중이던 사업이 주민여론에 부딪치자 인천시는 지난 4월 민관협의체를 구성했고, 8차에 걸친 협의가 진행됐지만 비대위측에서 협의 기간에도 단식농성과 궐기대회, 백지화 투쟁을 강행하며 사실상 더 이상의 협의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 인천연료전지 측 "주민 설득 계속해 발전소 건립할 것"


전영택 인천연료전지 대표는 "최근 200MW 연료전지를 유치한 장흥군수는 한 언론을 통해 ‘대어를 낚았다. 연료전지사업은 장흥의 효자산업이다. 수소 저장탱크가 없어 안전하다’고 했다"며 "주민 설명회도 무난하게 끝났다고 들었다"며 주민들이 연료전지 안전성과 친환경에 대해 객관적으로 바라봐 줄 것을 당부했다.

[인천연료전지]_주민_초청_2차_강연회_사진-3

인천시와 인천연료전지 측은 주민들에게 연료전지의 개념과 안전성, 경제성을 설명하기 위한 전문가 강연회와 주민설명회를 꾸준히 개최하고 있다.


3_주민_초청_2차_강연회

인천시와 인천연료전지 측은 주민들에게 연료전지의 개념과 안전성, 경제성을 설명하기 위한 전문가 강연회와 주민설명회를 꾸준히 개최하고 있다.


또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 이후 연료전지의 안전성에 대한 문의가 많아 국내·외 설치사례를 중심으로 이해를 돕기 위한 취지라고 밝힌 전 대표는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를 연료전지와 연결시키는 것은 불합리하다"며 "지난 4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 사건에 대해 ‘수소와 산소가 저장 탱크 안에서 가스 형태로 혼합됐다가 정전기에 의해 폭발한 것’으로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연료전지는 수소와 산소를 이온 형태로 반응시켜 물이 되는 과정에서 전기를 생산하는 설비다. 수소 이온과 산소 이온의 결합은 수소 가스와 산소 가스의 혼합 상태와는 전혀 다른 것으로 폭발 위험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수소연료전지는 1839년 발명된 이후 수송용, 군사, 우주항공 등 안전을 우선으로 하는 국가기간산업분야에서 사용되고 있으며, 발전용·가정용·차량용 등에도 상용화가 추진되고 있다. 특히 연간 3000만명 이상이 방문하는 서울 잠실롯데타워 지하에는 인천 동구에 설치될 연료전지와 동일한 연료전지가 설치·가동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밖에 서울 강남 주택단지·동탄 타운하우스, 송도 힐스테이트 레이크, 경북도청 신청사, 도서관, 학교 등 광범위하게 설치되고 있다. 뿐만 아니라 부산 해운대 롯데4차 아파트와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과 300m 거리에 부산그린에너지 연료전지가 건립됐고, 주택단지와 200m 거리의 남동발전 분당연료전지, 동서발전 일산 연료전지 등도 운영 중이다.

외국의 경우 9.11테러 이후에 재건축된 미국 월드트레이드센터 등에도 연료전지가 설치·활용되고 있고, 일본은 2019년 1월 말 기준 가정용 연료전지(에너펌) 27만 4000대를 보급했으며, 2030년까지 전체가구 수(5300만 가구) 10%에 달하는 530만대 보급을 목표로 두고 있다. 정부도 지난 1월 17일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을 발표하고 2040년까지 연간 43조원의 부가가치, 42만개의 일자리 창출을 목표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이러한 정부의 정책에 따라 올해 1~6월 동안 전남(169.8MW)·울산(99.9MW)·전북(90.2MW)·경기도(79.5MW) 등 9개 시도의 신규 발전사업 허가를 받은 연료전지 발전설비는 지난 5월 말 기준 345MW에서 650MW로 1.9배 증가했다. 전 대표는 아울러 중동·분당·평촌·일산 등 신도시와 부산그린 연료전지로 건설로 인근 부동산 시세에 영향을 준 사례는 알려진 바 없다고 설명했다.

전 대표는 "법적 절차 여부를 떠나 주민들에게 사전에 충분히 설명을 드리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수소연료전지발전사업은 폭발위험이 없는 안전성과 친환경 면에서 볼 때도 우리가 확대해 나가야 할 미래의 에너지 자원"이라며 "주민들께서도 연료전지 시설이나 제조공장에 가셔서 연료전지가 과연 안전한지, 친환경적인지 먼저 살펴보고 확인하셔서 인천연료전지를 지역발전의 동반자로 받아들여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