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채널A 뉴스)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문보미 HB엔터테인먼트 대표가 구혜선과 안재현의 이혼에 연관됐다는 내용이 전해졌다.

구혜선은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를 통해 "안재현이 이혼을 원하고 있다"며 "하지만 저는 혼인을 유지하고 싶다"고 18일 밝혔다.

이후 안재현과 주고받은 메시지 내용을 구혜선이 공개했고, 해당 내용 속에는 문보미 대표와 안재현이 구혜선을 험담했다는 것이 담겨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HB엔터테인먼트 측은 두 사람의 이혼 과정이 구혜선의 주장과 다른 부분이 있다고 전했으나 문보미 대표에 대해서는 침묵을 유지하고 있다.

이혼과 관련해 HB엔터테인먼트 측은 "이혼을 먼저 요구한 측은 구혜선이었다"면서 "그녀는 관련 서류를 안재현에게 보내고 이달 안에 법원에 이혼을 신청하길 바란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처럼 엇갈린 주장이 나오자 대중은 혼란스러운 심경을 감추지 못하고 있으며, 일각에서는 안재현의 입장도 확인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