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가 문재인 정권 청문회가 됐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무부 장관 청문회가 아닌 문재인 정권 청문회가 돼 버렸다"며 "문 정권이 밀리면 바로 레임덕으로 가고, 야당이 밀리면 저런 호재에도 밀어붙이지 못하는 무늬만 야당, 무기력한 야당으로 간주돼 야당도 무너진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그 잘난 조국이 그 집 가족 공동체의 의사 결정 주체가 아니었느냐"며 "아직도 좌파 진영에서는 '조국이 직접 한 게 아니지 않느냐', '가족들 문제 아니냐'라고 쉴드(보호자 역할)를 치는 것을 보니 참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딸이 자기 역량으로 논문 저자가 되고, 편법으로 외고 입학하고, 고대 입학하고, 서울대 환경대학원 입학하고, 부산대 의전에 입학 할 수 있었다고 보느냐"면서 "아들의 병역회피도 국적법을 잘 아는 그의 작품, 펀드 사기도 부동산 투기, 위장전입도 본인의 작품 아니냐"고 반문했다.

홍 전 대표는 "모든 의혹의 핵심에 조국이 있는데 그가 직접 한 것이 아니라서 괜찮다고 한다"며 "'눈 가리고 아웅'이라는 말은 이때 하는 것이다. '영구 없다'라는 코미디가 생각 나는 일요일 아침"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내가 검사로 다시 돌아갈 수 있다면 한 시간 안에 모두 자백받는다"고 호언장담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