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원화 실질실효환율 추이 ※ 자료: 국제결제은행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원화의 실질 가치가 2년 6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22일 국제결제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주요 교역상대국 환율과 비교한 원화의 실질실효환율지수(2010년=100)는 105.05로 2016년 2월(104.82) 이후 가장 낮았다.

실질실효환율이란 교역상대국에 대한 각국 통화의 실질 가치를 나타내는 지표로, 이 지수가 하락했다는 것은 해당국 통화의 실질 가치가 하락했다는 의미다.

환율 하락은 외국상품에 대한 실질 구매력을 떨어뜨리는 효과가 있으므로 수입 물가가 오르게 된다. 반면 수출 측면에서는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교역상대국들이 한국산 상품을 싸게 살 수 있기 때문이다.

원화의 실질실효환율은 지난해 11월(113.99) 이후 하락 추세를 보여왔다. 특히 미중 무역분쟁이 격화하기 시작한 4월(110.13) 이후 4개월 새 5포인트 넘게 하락했다.


달러화 대비 명목환율 기준으로 보면 4월 말 달러당 1,168.2원이었던 원/달러 환율은 8월 말 달러당 1,211.2원으로 상승(원화가치 하락)했다.

다만 최근 나타난 수출 부진이 가격요인보다는 전반적인 글로벌 교역 둔화에 따른 결과여서 실질실효환율 절하의 효과가 가시화하지 않고 있다.

한은 통계를 보면 수출물량지수는 지난 4월(2.2%) 한 달을 제외하곤 작년 12월부터 7월까지 줄곧 전년 동기 대비로 감소했다.

원화 약세가 이어지는 과정에 환율 변동성이 커진 것도 수출입 기업 입장에선 부담이다.

이런 우려는 지난달 30일 개최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회의 의사록에도 담겼다.

한 금통위원은 "현재의 우리 경제 상황을 고려하면 환율 상승(원화가치 하락)이 거시경제에 다소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최근 대내외 여건이 불안해지는 상황에서 외환시장 변동성이 지나치게 확대하지 않도록 외환당국이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