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dddddddddddddddddddddddd

(자료=한국예탁결제원)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국내 증권시장이 혼조세를 보이면서 올해 3분기 주식관련사채 권리행사가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한국예탁결제원(이하 예탁원)은 올해 3분기 예탁원을 통한 주식관련사채의 행사건수는 353건으로 직전분기(549건)대비 35.7% 감소했다고 11일 밝혔다.

행사금액은 2681억원으로 직전분기(4284억원) 대비 36.4% 감소했다.

주식관련사채는 전환사채(CB), 교환사채(EB), 신주인수권부사채 (BW) 등을 발행 시 정해진 일정한 조건(행사가액, 행사기간 등)으로 발행사의 주식 또는 발행사가 담보한 다른 회사의 주식으로 전환 또는 교환할 수 있는 채권이다.

종류별로보면 CB가 288건으로 직전분기(397건) 대비 27.4%, EB가 16건으로 직전분기(23건) 대비 30.4%, BW는 49건으로 직전분기(129건) 대비 62.0% 각각 축소됐다.

행사금액의 경우 CB가 2109억원으로 직전분기(3700억원) 대비 43.0%, BW가 85억원으로 직전분기(147억원) 대비 42.1% 각각 감소했다. 반면 EB는 487억원으로 직전분기(437억원) 대비 11.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3분기 주식관련사채 행사금액 상위종목은 아난티 2회 CB(223억원), 제이콘텐트리 15회 EB(199억원), 이아이디 8회 EB(189억원) 순으로 집계됐다.

예탁원은 주식관련사채 행사가 줄어든 것과 관련해 "대외시장의 복합적 요인 등으로 국내 증권시장의 혼조세 속에서 주식 관련 사채 발행 기업의 주가가 행사가격을 하회한 것에 영향을 받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