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프로듀스x101 스타쉽 MBK 울림 엔터테인먼트 연습생 특혜 의혹

프로듀스x101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연습생 밀어주기 의혹 (사진: MBC 'PD수첩')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프로듀스x101' 측이 스타쉽 엔터테인먼트, MBK엔터테인먼트 등의 연습생에게 특혜를 줬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5일 방송된 MBC 'PD수첩'에서는 'CJ와 가짜 오디션'이라는 주제로 꾸며져 오디션 프로그램에 대한 여러 의혹에 대해 추적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 제보자는 '프로듀스x101' 문제를 지적하며 제작진이 특정 회사의 분량을 챙겨주며 밀어줘 연습생들 사이에서 '스타쉽듀스'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또 다른 연습생 아버지인 제보자는 스타쉽 연습생이 단 몇 주 만에 인생 역전이 됐다고 전하며 씁쓸해했다.

앞서 지난 8월 경찰은 '프로듀스x101' 제작진의 휴대폰에서 조작이 직접적으로 언급된 녹음 파일을 발견하고 조사에 착수한 바 있다.

또 이달초에는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과 관련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MBK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면서 많은 연습생, 대중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