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 설리 SNS)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세상을 떠난 설리와 관련한 동향 보고서가 유출된 것에 대해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사죄문을 발표했다.

17일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설리 사망과 관련한 동향보고서가 유출돼 사죄드린다"면서 "이번 사태는 보고서를 내부적으로 공유하던 중 한 직원이 사회관계망 서비스에 유출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번 설리 동향보고서 유출 사태에 대해 소방 측이 사죄했지만 온라인 상에서는 이번 사건 관련자에 대한 엄중한 처벌을 요구하는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이들은 설리 동향보고서 유출 사건이 중대 사안이기에 사죄만으로는 부족하고 성토하고 있다.

이러한 주장에 동감하는 누리꾼들은 "이번 사태를 유발한 관련자를 해고하라", "소방관의 명예를 실추시킨 것이니 강력한 처벌이 필요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