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칠레 APEC회의 전까지 1단계 합의 마무리 목표...미해결 과제 남아"

(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무역협상이 잘 진행되고 있다고 거듭 강조하며 2단계 무역협상은 조만간 타결을 앞둔 1단계 협상보다 더 해결하기 쉽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각료회의 자리에서 자신이 중국과 무역 협상에서 압박해온 미국산 농산물 구매에 대해 "중국이 구매를 시작했다"며 "나는 더 많은 것을 원한다"고 밝혔다.

앞서 미중 협상팀은 이달 11일 부분적 합의 형태로 1단계 '미니 딜'에 도달했다. 

미니 딜에는 미국이 지난 15일 예정했던 2500억 달러 규모의 중국 제품에 관세율 인상(기존 25%→30%)을 보류하고, 중국은 400억~500억달러 규모의 미국산 농산물을 구매하는 내용이 담겼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1단계 합의에 도달했다고 밝힌 이후에도 중국이 추가 협상을 원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1단계 합의가 미완에 그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를 두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다음달 16~17일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때까지는 미중 무역 합의에 서명할 수 있다고 밝히면서 즉각 불화설을 진화했다.
   
더 나아가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2단계 협상 전망에 대해서도 "협상의 2단계 문제들은 여러 면에서 1단계보다 해결하기가 훨씬 더 쉬울 것"이라고 말했다.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도 미 행정부의 목표가 칠레 APEC 정상회의 때까지 1단계를 끝내는 것이라면서도 풀어야 할 미해결 과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이날 방송 인터뷰에서 "우리는 많은 진전을 이뤘다"며 양측 협상이 잘 진행된다면 12월 부과할 예정인 대중 관세가 철회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시리아, 터키 등에서 훌륭한 일을 하고 있다는 취지로 말하던 도중 "북한, 아마 언젠간…"이라며 불쑥 북한 문제를 꺼냈다.

그는 "말해줄 게 있다. 만일 그들과 똑같은 사고방식을 가진 다른 사람이 대통령이라면 여러분은 지금 북한과 큰 전쟁을 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은 그것(전쟁)에 대해 그리 많이 듣지 않지만 그것이 일어날 수 있다. 일어날 수 있다"면서도 "모르겠다. 나는 항상 누가 알겠냐고 말하는데, 여전히 누가 알겠느냐"고 언급했다.
    
이어 그는 "나는 그(김 위원장)를 좋아하고 그도 나를 좋아한다. 우리는 잘 지낸다"며 "나는 그를 존중하고 그도 나를 존중한다"고 덧붙였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