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현대모비스와 KT가 진행한 기술협력성과시연회 장면.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현대모비스는 KT, 현대엠엔소프트와 함께 충남 서산에 위치한 주행시험장에서 ‘기술협력 성과 시연회’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시연회는 5G 커넥티드카 기술 공동 개발 성과를 공유하고 앞으로의 협업 과제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지난해부터 커넥티드카 기술 동맹을 맺고 긴밀하게 개발 협력을 이어오고 있는 현대모비스와 KT가 1차 협력 과제 개발을 성공적으로 완수했다. 본격적인 기술 개발에 돌입한지 불과 1년도 지나지 않아 과제 개발을 마치며 양사 간 시너지를 확인한 만큼, 앞으로는 협력을 더욱 강화해 태동하는 커넥티드카 시장에 적극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날 교류회에는 현대모비스의 EE연구소장 장재호 전무, 자율주행시스템개발센터장 그레고리 바라토프 상무를 비롯해 KT의 기업고객본부장 정윤식 전무, 충청네트워크운용본부장 서영수 상무, 그리고 현대엠엔소프트의 연구소장 김성운 상무 등 유관부문 임원들이 다수 참석했다.

양사는 지난해 8월 ‘5G 기반 커넥티드카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기로 MOU를 체결했다. KT는 지난해 연말까지 기술 개발을 위한 5G인프라를 현대모비스 서산주행시험장에 구축했다. 이후 올 1월부터 현대엠엔소프트와 함께 본격적으로 1차 과제인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과 △이동통신기반 차량 사물 간 통신(C-V2X) 기술 개발에 착수해 관련 기술 확보를 위해 매진해왔다.

이 과정에서 현대모비스는 자율주행시험차 엠빌리의 센서를 통해 교통 정보를 수집하고, 이 중 주행에 영향을 주는 핵심 정보를 추출해 서버로 송신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KT는 엠빌리에 장착되는 5G 단말기와 5G통신 기지국 간 연결을 지원하고, 현대엠엔소프트는 보내온 정보를 바탕으로 지도를 실시간으로 수정 업데이트하는 작업을 수행했다.

실시간 내비게이션 업데이트 기술은 선행 차량이 수집한 교통정보를 서버로 보내면 실시간으로 지도에 반영해 후행 차량들에 전달하는 기술이다. C-V2X 기술은 이동통신망을 이용해 차량과 인프라, 다른 차량, 보행자 등과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고, 이를 통해 자율주행 안전성을 높이는 기술이다. 시스템이 완전히 주도권을 가지는 완전자율주행 시대에 안전성 확보를 위한 필수기술들이다.

현대모비스 장재호 EE연구소장은 "글로벌 최고 수준의 5G 통신 기술을 갖춘 KT와의 시너지를 통해 짧은 시간 내 완성도 높은 기술을 확보할 수 있었다" 며 "양사의 협력을 더욱 강화해 커넥티드카 기술의 신뢰성을 높이고, 사고위험 없는 안전한 미래차 시대를 구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KT 정윤식 기업고객본부장은 "연구개발 파트너로서 이번 기술 개발을 함께 진행하면서 현대모비스의 자율주행 센서와 제어기술 경쟁력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자율주행차 내 콘텐츠 제공 등 협업 분야를 커넥티드카 생태계 전반으로 확대해 다가올 미래차 시대를 선도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