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2일 양재사옥 대강당에서 임직원 약 1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타운홀 미팅을 열고 직원들과 소통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은 정의선 총괄 수석부회장이 22일 양재사옥 대강당에서 임직원 약 1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타운홀 미팅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타운홀 미팅은 다양한 주제로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소통하고 회사의 방향성을 공유하는 수평적 기업 문화의 일환으로 마련된 자리다.

이번 타운홀 미팅은 지난 3월과 5월 ‘자율복장’과 ‘미세먼지 저감’을 주제로 열린 이후 세 번째로 열렸다. 이날은 ‘함께 만들어가는 변화’를 주제로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직접 참석, 직원들과 즉석 문답을 주고받고 의견을 청취하는 공감의 시간을 가졌다.

정 수석부회장은 참석 임직원들과 반갑게 악수를 나누고 셀카를 함께 촬영하는 등 시간을 보냈다. 특히 직원들은 수석부회장 애칭인 ‘수부’라고 정 수석부회장을 호칭했고, 대화과정에서 웃음이 끊이지 않는 화기애애한 분위기였다고 전해진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이 22일 양재사옥 대강당에서 임직원 약 1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타운홀 미팅을 열고 직원들도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 역시 청년 세대의 고민을 담은 책의 일독을 직원들에게 권하고 의견을 묻기도 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미래 자동차 업계에서 사라지고 없어지는 회사가 많아질 것"이라며 "그 중에서 살아남고 경쟁력을 갖추는 게 가장 중요하다. 차만 잘 만들어서 되는 것이 아니고 서비스 등 앞서가는 솔루션을 내놔야 고객이 우리 차를 선택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