랩퍼 창모.(사진=엠비션뮤직)


[
에너지경제신문 이주협 기자] 래퍼 창모(23)가 대구 지하철 참사를 언급한 과거 가사로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창모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죄송합니다. 제가 몇 년 전에 썼던 가사가 많은 분에게 상처를 주게 됐습니다"라며 "제 철없었던 시절의 불찰이며 뼈저리게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누리꾼은 창모가 2013년 발표한 곡 '도프맨(Dopeman)'에서 '니들 랩 옷은 대구네 참사 난 니 페이에'란 가사로 대구 지하철 참사를 조롱했다고 지적했다.

2014'소녀'란 곡에서도 그의 모교 여학생을 성적 대상으로 표현했다고 비판했다.

창모는 SNS 글에서 "저의 가사들로 인해 상처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이어 "문제의 가사들은 제가 20살 즈음에 무료 공개했던 저의 아마추어 시절 곡들로 이후 스스로도 제 어리석음을 깨닫고서 곡들을 내리고, 사과문을 게재하기도 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많은 분의 질책에 공감하며 저 역시 여전히 그 가사들에 대해 깊이 반성 중입니다"라며 "제 음악에 두 번 다신 그런 가사는 없을 것입니다. 여러분의 비판을 밑거름 삼아 더 나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꼭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언급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국제유가] WTI·브렌트유 13일래 최고…美 산유량 2년래…

·  [포토뉴스] 삼성전자, 美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가전공장…

·  삼성, 美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생활가전’ 공장 설립 결정

·  북한 “최고수뇌부 해칠 흉계 꾸민 테러범죄자들 극형 처할 것…

·  5·18기념재단 등 ‘전두환 전 대통령 회고록’ 관련 손해배…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