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영화)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배우 정려원이 3번째 남태현과 열애설에 휩싸였다.

13일 매일경제에 따르면 이날 새벽 남태현은 정려원이 현재 촬영 중인 영화 ‘게이트’ 현장에 찾아와 정려원을 기다리는 모습이 관계자들에 의해 목격됐다.

한 관계자는 "남태현이 누군가를 오랫동안 기다렸다. 시간이 흘러 정려원이 나왔고, 두 사람은 정답게 이야기를 나누는 등 연인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 모습이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두 사람은 다른 사람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았다. 남태현이 혼자 새벽까지 (정려원을) 기다리는 모습이 주변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려원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게이트’ 촬영이 막바지라는 이야기를 듣고 손담비가 현장에 커피차를 보냈다"며 "손담비를 비롯해 남태현, 뮤직비디오 감독, 일반 지인 등등이 함께 현장을 방문한 것이다.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다시 한 번 부인했다.

관계자는 "다 같이 방문해서 응원한 거고, 남태현과 열애설은 말도 안 되는 얘기"라며 "두 사람은 친분이 있는 사이일 뿐"이라고 정려원, 남태현의 열애설을 일축했다.

한편 남태현은 앞서 자신의 얼굴과 함께 여성으로 보이는 누군가의 손이 찍힌 사진을 올렸다가 곧바로 삭제했다. 그러나 이를 본 누리꾼들은 ‘남태현 ‘빛삭’(빛의 속도로 삭제) 사진’이라는 제목을 달아 해당 사진을 확산시켰다.

특히 팬들은 사진 속 손가락의 주인공이 배우 정려원일 것이라고 추측하기도 했다. 정려원은 과거 비슷한 반지를 끼고 사진을 촬영한 바 있어 의심을 사기도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