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에이핑크.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서울 강남경찰서에 걸그룹 에이핑크를 살해하겠다는 협박 전화가 걸려와 경찰이 출동했다.

소속사인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날 새벽 통화에서 "한 남자가 14일 강남서로 전화를 걸어 ‘에이핑크 기획사에서 나를 고소했다. 에이핑크를 칼로 찔러 죽이겠다’고 협박했다고 한다"며 "경찰 6명이 신변 보호와 수사 차원에서 강남구 논현동 사무실로 찾아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당시 멤버들은 성동구 연습실에 있었는데 관할서 경찰 2명이 연습실로도 찾아왔다"며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멤버들은 귀가했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지난 4월 멤버들을 상대로 악성 댓글을 단 누리꾼에 대해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법적 대응과 관련된 사람인지는 알 수 없다"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에이핑크의 일정에 사설 경호원을 배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전화를 걸어온 협박범의 소재와 신원을 파악하기 위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이시각 주요뉴스


·  권성문 KTB투자증권 회장…직원 폭행 후 돈으로 입막음 논…

·  산업대출 1016조원…부동산과 임대업 대출 ↑

·  [특징주] 깨끗한나라, 이틀 연속 신저가 경신

·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 "최장 열흘 황금연휴"

·  강남 선호도 1위 브랜드…GS건설 '자이'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