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단위 대규모 정전이 잊을만하면 반복되고 있습니다. 지난 11일 오후 12시 50분경 서울 구로구, 금천구, 관악구 등 서울 서남부 일대와 경기 광명시 등 19만 가구에 대규모 정전이 발생했습니다. 피해를 본 시민들은 올여름 전력수요 급증에 따른 제2의 블랙아웃 사태가 빚어지진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블랙아웃은 전력망에서 전압과 주파수가 심하게 변하면서 발생하는 현상입니다. 전력망이 서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한 지역에서 블랙아웃이 발생하게 된다면 다른 지역에도 연쇄적으로 영향을 줘 경각심을 가져야 할 부분입니다.

기상청에 따르면 6월 평균기온이 평년기온을 웃돌 것으로 예측되었습니다. 2011년 9월 15일의 대정전의 악몽, 다시 재연되는 일은 없어야겠죠?

[에너지경제신문 김상지 기자]

이시각 주요뉴스


·  권성문 KTB투자증권 회장…직원 폭행 후 돈으로 입막음 논…

·  산업대출 1016조원…부동산과 임대업 대출 ↑

·  [특징주] 깨끗한나라, 이틀 연속 신저가 경신

·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 "최장 열흘 황금연휴"

·  강남 선호도 1위 브랜드…GS건설 '자이'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