캡처

수입물가지수.(자료=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 이주협 기자] 우리나라 수출입물가가 국제유가 흐름에 따라 등락을 거듭하고 있다.

한국은행이 16일 발표한 ‘2017년 5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2010=100·원화기준) 잠정치는 80.63으로 전월보다 1.4%, 전년 같은 달보다 4.1% 상승했다.

국제유가 상승세가 주춤한 점이 수입물가에 반영된 것이다. 지난달 두바이유 배럴당 가격은 평균 50.72 달러로 4월보다 3.0% 떨어졌다.

등락률은 2월과 3월에는 각각 -2.1%, -2.2%로 마이너스를 나타냈고 4월에는 0.4%로 집계됐다.

수입물가를 용도별로 보면 농림수산품, 광산품 등 원재료가 1.7% 떨어졌고 중간재는 1.6% 하락했다.

중간재 중 석탄·석유제품은 5.4% 급락했고 화학제품(-2.1%)도 하락 폭이 컸다. 자본재는 0.4%, 소비재는 0.5% 각각 떨어졌다.

지난달 수출물가도 내림세를 보였다.

수출물가지수는 원달러환율이 하락한 가운데 석탄 및 석유제품, 전기 및 전자기기 등이 내려 4월보다 1.0% 떨어진 84.71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달보다는 5.3% 상승했다.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이 전월대비 1.0% 올랐지만 공산품은 석탄 및 석유제품, 전기 및 전자기기를 중심으로 1.0% 떨어졌다.

달러화 약세도 수출물가에 변수로 작용했다.

지난달 평균 원 · 달러 환율은 달러당 1125.28원으로 4월에 비해 0.7% 떨어졌다. 기업이 수출로 번 달러를 원화로 환산했을 때 금액이 줄어들었다.

이시각 주요뉴스


·  자유한국당, “야합 추경은 비정상적…그래도 본회의 참여해…

·  커피스미스 손태영 대표 vs 김정민 "거짓말과 여자 문제…협…

·  벤츠 코리아 "한국서 자발적 서비스 리콜 진행"

·  코스피, 2450선 넘었다...7일 연속 최고치 기록

·  日 원전 재가동 정책 ‘탄력’…법원, 중단 요구 또 기각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