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ip20170618161354

(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 윤성필 기자] 최근 중국에서 한국의 자동차 판매가 급감한 것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로 인한 피해가 아니라, 낮은 브랜드 이미지 등 경쟁력 약화에서 비롯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또 이를 해소하려면 고품질, 저가격, 중국 현지에 맞는 차량 개발 등이 요구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18일 한국산업연구원(KIET)이 내놓은 ‘사드 문제가 자동차업계에 미친 영향과 향후 대응전략 - 2012년 중·일 영토분쟁과 비교 및 시사점 -’ 보고서에 따르면, 중일 영토분쟁 당시인 2012년 9월, 10월, 11월 중국 내 일본 차 판매는 각각 41.1%, 58.0%, 37.0% 빠졌다가 이후 빠르게 회복됐다.

이에 비해 한국이 사드 문제로 가장 타격을 입은 올해 3월, 4월, 5월 우리 자동차의 중국 내 판매는 각각 52.7%와 65.1%, 65.1%나 급감해 강력한 일본제품 불매운동이 벌어졌던 2012년 당시 일본 차 판매보다 큰 폭의 감소율을 보였다.

2016년 7월 8일 한미 양국이 사드 한국 배치를 발표한 후 중국 내 한국차 판매에는 큰 변화가 없었지만, 롯데그룹이 올해 2월 27일 경북 성주 골프장을 사드 부지로 제공하기로 한 이후 중국의 제재가 강화되고 한국 브랜드 기피현상이 심화했다.

이어 한국차가 중국 소비자들로부터 외면받는 상황이 본격화해 3월 7만대, 4월과 5월 각각 5만대 수준으로 판매가 급감하며 2009년 이후 월별 판매 최저 수준을 나타냈다.

2014년 9%에 달했던 한국차의 중국 시장 점유율도 큰 폭으로 하락해 올해 1월 5%로 떨어졌고, 3월에는 3.4%, 4월과 5월에는 3.0%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차가 이처럼 중국 시장에서 홀대받는 것은 브랜드 이미지에서 일본 차에 밀리는 데다 중국 로컬 자동차의 품질과 안전도가 급격히 상승했기 때문으로 KIET는 분석했다.

조철 산업연구원 중국산업연구부장은 "일본 브랜드는 중일 영토분쟁 이후 강력한 불매운동에 직면했었지만, 중국 시장에서 판매 감소율은 사드문제 이후 한국 브랜드가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조 부장은 "강력한 대응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으면 사드문제가 해결돼도 정상수준을 회복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 "고품질, 저가격, SUV를 중심으로 한 중국 현지에 맞는 차량 개발, 디자인 및 성능 등 차별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일본증시, 6일 연속 닛케이 20년래 최고치…소니↑고베제강…

·  ‘그림 대작’ 조영남 "재판 결과 당혹스러워…항소할 것"

·  유남석 헌법재판관 후보자 누구? 우리법연구회 출신

·  무디스, 韓등급 ‘Aa2’·전망 ‘안정적’ 유지…"북한 영향…

·  강남역 인근 사고, 옷가게에 승용차 돌진…"피 흘리고 쓰러진…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