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 참석

문재인 대통령 '고리원전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 참석

문재인 대통령 ‘고리원전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 참석. 사진제공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강근주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은 19일 오전 10시 고리원전 1호기 앞에서 ‘고리원전 1호기 퇴역식’을 가졌다. 이날 영구정지 선포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했다.

영구정지 선포식은 고리 1호기의 가동이 영원히 정지된다는 사실을 대내외적으로 공식 발표했다. 고리 1호기는 19일 0시를 기해 ‘사망선고’를 받았다.

한수원은 17일 오후 6시를 기해 고리 1호기에 전력공급을 차단했고 같은 날 오후 7시에는 원자로의 가동마저 정지시켰다. 원자로 제어반의 발전기 출력은 0㎿로 떨어졌다.

냉각재를 부어 300도에 이르는 원자로의 온도를 19일 0시 기준 93도 정도로 떨어뜨렸고 영구정지 판정을 내렸다. 1977년 6월18일 원자로에 불을 붙인 지 40년 만에 수명을 다한 셈이다.

1978년 4월29일부터 상업 운전을 시작, 설계수명 30년에 10년을 연장해 총 40년간 운영됐다. 

이시각 주요뉴스


·  이주열 한은 총재 “금리인상은 거시경제와 금융안정 상황 등…

·  [30초 파워뉴스] 19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 개최

·  [미국증시] 3대 지수 동시 사상 최고 마감…IBM 9% 급등

·  [국제유가] WTI 0.3%↑…美 휘발유·정제유 재고 상승

·  국토부 노조 "물 관리 일원화 합의 필요해"…국토부, "그대로…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