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조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에너지경제신문 윤성필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은 19일 세종정부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정책 이해 관계자와 커뮤니케이션도 적극적으로 할 예정"이라며 "특히 삼성과 현대차, SK, LG 4대 그룹과 만남을 우선해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조만간 대한상공회의소를 통해 일정을 조율할 계획이다


김 위원장은
"재계와 소통을 통해 대기업집단이 사회와 시장이 기대하는 바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재벌 개혁은 일회적인 몰아치기식 개혁이 돼서는 안 되며, 모든 경제주체의 노력과 시장의 압력에 의한 지속적인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대
중소기업 간 상생협력과 같은 모범사례를 축적하는 '포지티브 캠페인 (Po sitive Campaign)' 방식이 효율적일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수급사업자와 가맹점주, 납품업체 등 정책고객 목소리도 지속해서 청취하겠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지난
345개 대기업집단에 대한 내부거래 실태 점검을 시행하고, 현재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 중이다

공정위는 법 위반 혐의가 발견되는 기업에 대해서는 기업집단 규모와 관계없이 직권조사를 통해 철저히 대응할 계획이다


아울러 하도급과 가맹
, 유통, 대리점 등 경제적 약자의 피해가 우려되는 분야에 대해서는 정확한 실태 파악을 토대로 적극적인 직권조사를 병행한다는 구상이다


이시각 주요뉴스


·  권성문 KTB투자증권 회장…직원 폭행 후 돈으로 입막음 논…

·  산업대출 1016조원…부동산과 임대업 대출 ↑

·  [특징주] 깨끗한나라, 이틀 연속 신저가 경신

·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 "최장 열흘 황금연휴"

·  강남 선호도 1위 브랜드…GS건설 '자이'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