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부산 기장군 장안읍 해안에 있는 고리원전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고리 1호기 영구정지를 계기로 ‘탈핵 독트린’을 분명히 함에 따라 탈원전 정책이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경제적 필요성과 환경 보호론 사이에서 논란의 대상이 됐던 국내 원전 정책은 이날 문 대통령 탈핵 방침 선언으로 ‘폐기’ 쪽으로 급속히 중심이동을 할 전망이다.

하지만 경제적 비용 절감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원자력 발전을 지속해야 한다는 주장도 일부에선 여전해 원전 폐기를 둘러싼 갑론을박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산 기장군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에서 열린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해 "원전 정책을 전면적으로 재검토해 원전 중심의 발전정책을 폐기하고 탈핵 시대로 가겠다"며 "준비 중인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을 전면 백지화하고 원전의 설계 수명을 연장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또 "지금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는 안전성과 함께 공정률과 투입·보상 비용, 전력 설비 예비율 등을 종합 고려해 빠른 시일 내에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다"고 말해 신고리 5·6호기에 대한 건설 중단 가능성을 시사했다.

문 대통령은 "탈원전을 둘러싸고 전력 수급과 전기료, 막대한 폐쇄 비용을 걱정하는 산업계의 우려가 있다"며 "그러나 탈원전은 거스를 수 없는 시대의 흐름으로, 수만 년 이 땅에서 살아갈 후손들을 위해 지금 시작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대선 당시 탈원전을 공약한 문 대통령이 이날 이를 공식화함으로써 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최초 상업용 원자력발전소인 고리1호기는 40년만인 이날 0시를 기해 영구정지에 들어갔다. (사진=연합)


환경단체를 비롯한 일부 시민단체와 교수들은 정부의 원전 폐기 정책을 지지하고 있다.

울산대 민주화를 위한 교수협의회는 지난 15일 울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해 몇 차례 지진을 경험한 울산시민에게 원전 추가 건설은 안전과 건강을 위협하는 잠재적 재앙"이라며 "새 정부 공약대로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탈핵울산시민공동행동도 앞서 "새 정부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백지화 공약을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이에 반해 일부 학자들과 원전 건설지역 주민 등은 지역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원자력 발전을 지속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신고리 5·6호기가 건설 중인 울주군 서생면 주민 등으로 구성된 ‘원전 건설 중단 반대 범군민대책위’는 15일 청와대에 건의서를 보냈다.

대책위는 건의서에서 "새 정부의 원전 축소·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에 공감하지만, 신고리 5·6호기 건설이 중단되면 2조5천억원 상당의 매몰 비용 발생, 원전지원금 중단, 피해보상 취소, 고용 감소 등으로 8천여 명의 주민이 피해를 보게 된다"고 주장했다.

또 "신고리 5·6호기는 기존 어느 원전보다 최신 기술로 안전하게 설계됐다"며 "만약 안정성을 두고 원전 운전을 중단해야 한다면 노후 원전부터 차례로 중단하는 것이 옳다"고 제시했다.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추천기사


·  [카드뉴스] 日 "원전제로, '출혈' 너무 크다"...원전제로 포기…

·  [아침햇살] 원전 정책, 어처구니없는 일이…

·  [고리 1호기 영구정지] 해체까지 최소 15년, 비용은?

·  ‘탈(脫)원전’ 정책 드라이브, 이웃나라는? 대만 '원전 재가…

·  文대통령 "탈핵시대로…신규 원전건설 백지화"

·  [전문] 문재인 대통령, 고리 1호기 영구정지 기념사 "원전 정…



이시각 주요뉴스


·  이대목동병원, 생후 5개월 영아에 날벌레 수액

·  충주·의정부에 쏟아진 우박 "전화 안 들릴 정도로 ‘우르르’…

·  리용호 北외무상,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行…항의 외교전 주목

·  현대 조선 3사, 추석 이후에도 '쭉' 쉰다

·  허리케인 ‘어마’ 이어 ‘마리아’ 온다 …"재앙적인 수준 될…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