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고리원전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 참석.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규 원전인 신고리 5·6호기의 건설 중단을 시사하며 파장이 일파만파 번지고 있다.

문 대통령은 19일 고리 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 참석, 기념사에서 "지금 건설 중인 신고리 5·6호기는 안전성과 함께 공정률과 투입·보상 비용, 전력 설비 예비율 등을 종합 고려해 빠른 시일 내에 사회적 합의를 도출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원전 건설을 찬성하는 단체들은 소송 준비에 나서는 등 진통이 이어질 전망이다. 현재 신고리 5, 6호기의 공정률은 약 28% 정도이며 건설비용은 1조 5000억원 가량 투입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원자력학회, 서울대 원자력센터 소속 원자력 관련 연구원들은 원전 폐기정책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 전력수급계획 차질, 투입된 비용을 근거로 건설을 계속해야 한다는 입장을 내세우고 있다.

반면 원전을 반대하는 단체들은 그동안 시험성적서 위조사건, 짝퉁 부품 사건, 원전 블랙아웃 은폐 등 언론에 보도된 사례를 예로 들며 원전 신규 건설은 당장 그만둬야 한다고 목청을 높였다.

탈핵경남시민행동은 "매몰비용을 언급하면서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사 중단의 부당함을 주장하는 세력도 있지만 대만의 경우, 2014년 98% 공정률을 보인 원전을 폐쇄했고 2025년까지 현재 가동 중인 원전 6기를 모두 폐쇄하기로 결정한 사실에 주목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