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한상희 기자] 세계 최대 차량공유서비스 업체인 우버가 룸살롱, 성추행, 음란 이메일 등 연이은 스캔들로 비틀거리면서 경쟁업체인 리프트가 틈새를 파고들고 있다.

리서치업체 세컨드 메져에 따르면 우버의 미국 시장점유율은 올해 초 84%에서 지난달 말 77%로 뚝 떨어졌다. 특히 대도시에서 이 같은 우버 점유율 하락이 두드러졌다.

보스턴에서의 시장점유율은 80% 아래로 떨어졌고 본거지인 샌프란시스코의 경우 60%에 근접했다.

올해 1월 트래비스 캘러닉 최고경영자(CEO)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 자문단에 참여하면서 ‘우버 탈퇴’ 해시태그 (#DeleteUber)가 등장한 것이 기점이었다.

2월 우버에 몸담았던 직원의 사내 성희롱 폭로, 사내 성관계를 원하는 직원에게 전하는 이메일, 알파벳과의 자율주행차 기술 법적공방, 불법 프로그램으로 경찰의 단속한 사실이 연달아 드러나면서 우버를 둘러싼 여론이 악화했고 캘러닉 CEO는 결국 휴직에 들어갔다.

우버는 또 해외시장에서는 인도의 올라, 동남아시아의 그랩 등 현지 업체와 치열한 경쟁을 벌이느라 악전고투 중이다.

이 사이 경쟁업체는 리프트는 회심의 미소를 짓고 있다.

지난해 우버 연 매출에 9분의 1 수준을 벌어들이는 데 그쳤던 리프트는 올해 1∼4월 매출은 11억 달러로 우버의 4분의 1 수준으로 치고 올라왔다고 컨설팅업체 시스템2는 밝혔다.

투자자들도 리프트 투자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리프트는 올해초 KKR 등으로부터 촌 6억 달러의 자금을 모금했으며, 최근에도 우버의 지분에 투자하려는 투자자들의 요청이 쇄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티븐 벡 CG42 매니징 파트너는 "승차 공유 서비스들 사이에서 의미있는 차이가 없기 때문에 이용자가 상대적으로 서비스를 갈아타기가 쉽고, 이 부분은 승차 공유 서비스들에게 놓인 과제"라고 지적했다.

이시각 주요뉴스


·  권성문 KTB투자증권 회장…직원 폭행 후 돈으로 입막음 논…

·  산업대출 1016조원…부동산과 임대업 대출 ↑

·  [특징주] 깨끗한나라, 이틀 연속 신저가 경신

·  10월 2일 임시공휴일 지정 "최장 열흘 황금연휴"

·  강남 선호도 1위 브랜드…GS건설 '자이'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